보기 > 북극일기 > 북극연구체험단 > 교육 > 극지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교육

북극일기

세상의 끝에서 미래를 열어갑니다.

북극청소년연구단 북극일기

북극다산과학기지가 있는 노르웨이 스발바드군도 니알슨 현장에서 전하는 생생한 북극 이야기!

[8월 1일][주건] 잠들 수 없는 백야의 북극

  • 조회수 : 2749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4.08.04


<잠들 수 없는 백야의 북극>

주건(2014.8.1.)


주건 뱃지
 

 저녁식사를 마치고 실험을 다시 시작했다. 필터링을 마친 필터를 꺼냈다. 정말 해수의 미세입자들과 미생물들이 걸러져서 색깔이 갈색으로 변했다. 필터를 1/4로 접어서 조각조각 잘라 마이크로 튜브에 집어넣어 DNA를 본격적으로 추출하기 시작했다. 우선 여러 약품들을 넣고 볼텍싱, 원심분리를 한 뒤 상층액을 옮겨 담았다. DNA추출을 위해 여러 과정을 거치는 동안 옆에서는 필터링이 계속 진행되었다. 빙하 용융수, 빙하 용유수가 유입된 해수, 선착장 근처의 해수 등 샘플은 매우 많았다. 모든 샘플들을 필터링 한 뒤 6개의 샘플은 라벨링(연구자이름, 날짜, 시료 등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는 일)을 한 뒤 스티로폼 상자에 담겨 극지연구소에서 연구자료로 가져간다. 
 
실험하는 주건 군

실험 도구들

 내가 다산기지에서 연구한 샘플들이 극지연구소의 연구자료로 직접 사용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필터링이 진행되는 동안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대한민국 북극연구의 최전선인 다산기지에서 밤을 새며 실험을 진행하는 이 시간이 너무나 행복했다. 실험을 하다 12시가 되어서 박사님이 말씀하신 대로 밖으로 시계를 들고 나갔다. 백야를 알 수 있게 모두가 실험복을 입은 채 사진을 찍기로 한 것이다. 한국은 오전 7시지만 니알슨은 자정이다. 하지만 자정임에도 불구하고 해는 구름에 가렸지만 여전히 하늘에 떠 있다. 단체사진과 독사진을 찍고 나는 실험복을 벗었다. 얼른 반팔을 걷어 민소매 티로 만들고 긴 바지는 걷어 반바지로 만들었다. 모두가 꽁꽁 싸맨 북극에서 이런 옷차림으로 사진을 남기는 것이 얼마나 재밌는 일인지 아무도 모를 것이다. 아니 북극에 와본 사람만이 알 것이다. 
 

샘플링

주건 군 독사진
 
 추운 바람에 얼른 실험복을 다시 입고 실험을 시작했다. 전기영동장치에 겔을 넣고 DNA와 약품들을 섞고 전류를 흘려주었다. 15분 후 전기영동이 끝나고 결과를 확인하였다. 결과는 아쉽게도 DNA가 보이지 않았다. 이유는 단정지을 수 없다. 필터링 된 해수에 DNA가 없을 수도 있고 기계의 오작동으로 충분히 물리적 변화를 거치지 못했을 수 도 있다. 전기영동을 마친 후 나와 원준이는 서비스센터로 향해 커피를 마시고 왔다. 이미 새벽 1시가 넘은 시각이었다. 아무도 없을 줄 알았는데 수위아저씨 한 분이 계셨다. 커피를 마시고 실험실로 복귀해서 실험도구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 와중에 이전에 커다란 실린더에 녹이고 있던 아이스코어를 보니 아직도 다 녹지 않았었다. 놀라운 결빙능력이다. 
 
 정리를 하면서 여러 쓰레기가 나왔다. 하지만 북극 모든 것이 신기한 우리 다산주니어에게는 모든 것이 선물이다. 다 쓰고 남은 재활용품도 선물이고 작은 마이크로 튜브 하나도 선물이다. 빙하 용융수를 튜브에 담아 한국으로 가져갈 준비를 했다. 해수 필터링이 끝난 북극의 바닷물도 아~주 약간 맛보았다. 북극의 바닷물을 마시는 큰 영광을 얻었다. 2층으로 올라와 짐을 정리하고 피곤한 나머지 푹 잠들었다. 다음날, 아니 밤을 샜으니 오늘(8.1) 아침에 5시 즈음 깼는데 북극여우를 보기 위해 창 밖을 보았다. 아쉽게도 북극여우는 보이지 않았다. 잠을 더 청하고 아침식사를 하러 갔다. 다시 돌아오니 우리가 식사하는 사이 7~8시에 북극곰이 나타났었다고 한다. 기지를 돌아 해안가로 갔다고 하는데 너무나도 아쉬운 순간이다. 북극곰은 우리가 아는 것과 달리 몹시 위험하고 무서운 동물이다. 야외 활동 시 이곳에서는 꼭 총기를 휴대하여야 한다. 하지만 안전하게 멀리서라면 정말 보고 싶었던 동물이었다. 

 처음에 니알슨을 떠나면 아쉬움을 못 견딜까 봐 걱정했는데 마지막 날 밤을 새면서까지 열심히 실험을 하니 아쉬움이 많이 남지 않는다. 내가 다산과학기지에서 하는 마지막 일정을 최대한 알차게 보냈으니까 말이다. 크게 아쉬울 것도 없을 듯 하다. 나중에 극지과학자가 되어 다산기지에 꼭 다시 올 거니까. 그때는 내가 다산주니어를 반기는 과학자로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신기한 북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