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 언론보도 > Kopri 마당 > 극지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opri 마당

언론보도

세상의 끝에서 미래를 열어갑니다.

언론에서 전하는 극지연구소 소식입니다.

[보도자료] 남극 월동연구대, 1년간의 여정 시작

  • 조회수 : 727
  • 작성자 : 홍보팀
  • 작성일 : 2018.10.16

남극 월동연구대, 1년간의 여정 시작

- 16일 남극과학기지(세종장보고) 월동연구대 발대식 열려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1016() 극지연구소 대강당에서 32차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대장 이성구)와 제6차 장보고과학기지 월동연구대(대장 지건화)의 합동 발대식을 개최한다.

 

세종과학기지 16, 장보고과학기지 17명으로 구성된 월동연구대는 발대식 이후 남극에 파견되어 약 1년간 연구활동과 기지운영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우리나라의 월동연구대원은 198812명의 제1차 세종학기지 월동연구대를 시작으로 이번 파견까지 총 606명에 달하게 됐다.

 

월동연구대는 발대식을 마친 뒤 안전 훈련, 위치확인시스템(GPS) 및 무선통신 사용법, 응급 처치 등 극한 환경에서 생존에 필요한 이론과 실습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1년간 한정된 공간에서 단체생활을 해야 하는 특수한 환경을 고려하여 대장의 지도력 강화, 대원 간 의사소통, 협동심 강화 훈련 등 소양교육도 함께 이루어진다.

 

우리나라는 19882월 남극 킹조지섬에 세종과학기지를 준공하여 본격적인 극지연구를 시작하였다. 20142월에는 테라노바만에 장보고과학기지를 건설하여 남극의 대기, 고기후, 지질, 지구물리, 빙하, 운석, 해양환경, 생물자원 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한기준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가 극지 선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현장에서의 연구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특히 올해는 남극세종과학기지 준공 3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대원 모두가 책임감을 가지고 임무를 무사히 완수하고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