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 언론보도 > Kopri 마당 > 극지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opri 마당

언론보도

세상의 끝에서 미래를 열어갑니다.

언론에서 전하는 극지연구소 소식입니다.

[보도자료] 남극 다목적선박 세종호 진수식

  • 조회수 : 670
  • 작성자 : 홍보팀
  • 작성일 : 2018.10.05

남극 연구, 더 안전하게 하겠습니다

극지연구소, 남극세종과학기지에 소형선박 세종호도입


극지연구소 (소장 윤호일)는 남극세종과학기지의 안정적인 연구 활동 지원과 물품 보급을 위해 두 척의 소형선박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세종과학기지에 가기 위해서는 남극반도 킹조지섬까지 비행기로 이동한 뒤 배를 타고 10km 정도 바다를 건너야하는데, 기존의 고무보트는 변덕스러운 날씨와 바다 위를 떠다니는 얼음, 유빙 (流氷)으로 인해 운항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신형 선박에는 혹한의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이 마련되며, 유빙을 관찰할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와 선박이 뒤집혔을 때 원래 위치로 돌아오는 자가복원 기능 등이 탑재된다.

 

날씨의 제약을 덜 받게 되면서 세종과학기지 주변의 더 넓은 지역을 더 긴 시간 동안 연구하는 것이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응급환자를 가까운 국가로 이송하는 등의 위기관리 능력도 향상될 전망이다.


또한, 해저지형 탐색이 가능한 다중빔 음향 측심기와 바닷물을 채집할 수 있는 장비 등이 설치돼 고무보트에서는 할 수 없었던 해상 연구도 가능해졌다.

 

세종호로 이름 붙여진 선박들은 최대 25노트 이상의 속력으로 180마일을 운항할 수 있으며, 정원은 다목적선이 10, 수송선은 15명이다.

 

5() 부산에서 진수식을 갖는 세종호는 10월말 건조를 마무리한 , 올해 말부터 남극에서 시범운항에 들어간다.

 

극지연구소 윤호일 소장은 세종과학기지 설립 30년 만에 고무보트를 대체할 이동수단이 마련됐다, “기동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기지 운영과 연구활동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